http://www.bestbrand.kr
게시물 검색
[5월15일] 세종대왕 즉위 600돌 기념 세종대왕 탄생 621돌 축하 강연회
Brand 조회수:269 122.44.44.42
2018-05-15 14:00:11

[세종대왕국민위원회] 행사명 : 세종대왕 즉위 600돌 기념 세종대왕 나신 날 621돌 축하 강연회

때 ; 2018년 5월 15일 늦은 2시- 5시
곳 ; 세종대왕 기념사업회 세종대왕 기념관(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로 56)
연락처 전화; 02-969-8851(세종대왕기념사업회)

......................................................................................

세종대왕 나신 날 621돌 축하 강연회 
(사회; 정재환 방송인 )

- . 개회의 말씀 -최홍식 ; 세종대왕기념사업회 회장/연세대 의대교수 / 세종대왕 즉위600돌 문화제  공동 대회장

- 인사 말씀---권재일; 한글학회 회장/전 국립국어원 원장
     세종대왕 즉위600돌 문화제 공동대회장-

- . 축하 말씀 -

- . 축가;노래 이름 ‘훈민정음’
노래 팀이름 조각보(노래;김남연, 기타;김민수,건반;윤진숙)

- 축시— ‘아 아 훈민정음’; 시인 오세영
낭송 옥태순; 시낭송가 /교육학 박사
- . 기념사진 촬영; 다 함께
 

1. 강연1; 세종대왕의 훈민정음 창제 의의와 12대 주요 업적
최기호; 세종대왕 즉위600돌 문화제 공동대회장/
전 울란바타르대학교 총장
2. 강연2 세종대왕의 어제서문과 창의 리더십
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세종대왕 리더십연구
3 강연3; 왜 세종대왕이 성군인가?
이대로; 세종대왕 즉위600돌 문화제 총괄본부장/한글사용평가위원회 회장
4. 종합토론 -- 최은경 총괄조직위원장

문의) 세종대왕국민위원회 총괄집행위원장 이윤태 070-8286-8010 누리집 www.sejong600.kr

 

 ==== 세종대왕국민위원회 [보도 자료]   담당자: 이대로 : 010-4715-9190 ===

 

세종대왕 나신 621축하 강연회

 

:2018515일 오후 2~5

: 세종대왕기념회 교육관

주최:세종국민위원회

후원: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세종대왕 나신 621돌 축하 강연회 차례]

사회: 정재환: 방송인.문학박사

여는 말 :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업회장, 연세대 의대교수

축시: 아 아 훈민정음 (시인 오세영, 낭송 옥태순)

축하 말씀 : 김형오 전 국회의장, 백범기념사업회 회장

인사말씀: 권재일 한글학회 회장, 서울대교수

축가: 훈민정음 노래패 조각보(노래 김남연, 기타 김민수, 건반 윤진숙)

강연 1: 세종대왕의 훈민정음 창제 의의와 12대 주요 업적

최기호: 전 몽골 울란바트르대학교 총장

강연 2: 세종대왕 어제 서문과 창의 리더십

정윤재: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강연 3: 세종대왕은 성군이다.

이대로: 한글사용성평가위원회 회장

 

주장 발표: 훈민정음 해례본은 국보 1호나 특호가 되어야

오동춘 : 짚신문학회 회장

호소문 : 정부와 국민에게 드리는 호소문

 

"훈민정음 해례본을 국보1호로 정하고

광화문 현판을 한글로 바꿉시다!"

안녕하세요.

515일은 세종대왕이 태어나신 세종날이자 스승의 날입니다. 올해는 해마다 하던 여주 영릉에서 하는 세종탄신제례도 안 한답니다

그래서 한글문화단체는 세종대왕 즉위 600돌이 되는 뜻깊은 해인 올 621돌 세종날을 맞이해서 위와 같이 홍릉 세종대왕기념관에서 축하 행사를 합니다.

세종대왕이 성군이 아니라는 교수도 있고, 한글보다 영어를 더 섬기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남북통일을 위해서도 우리 말글을 지키고 빛내야 하고, 세종대왕의 훌륭한 정신과 위대한 업적을 계승 발전시켜야 합니다

말글이 통해야 마음이 통하고 마음이 통해야 진짜 통일이 됩니다그래서 한글문화단체가 뜻 깊은 행사를 하렵니다

내일 행사 자료집 말뭉치와 정부와 국민들에게 보내는 호소문 말뭉치를 첨부해서 보내드리오니 꼭 보도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정부와 국민들에게 드리는 호소문]

훈민정음 해례본을 국보1호로 지정하고, 광화문 현판을 한글로 바꿉시다!

올해는 우리 겨레의 큰 스승인 세종대왕이 임금이 되신 600돌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세종대왕이 임금이 되었을 때에도 나라가 오늘날보다도 더 강대국과 오랑캐의 간섭과 침략에 나라가 흔들리고 백성들은 불안하게 살았습니다. 세종대왕은 그런 나라를 백성을 끔찍하게 사랑하는 마음으로 국방, 산업, 과학, 문화, 예술 들 많은 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남겨서 나라를 안정시켰습니다. 그래서 오늘날 온 국민이 세종대왕을 가장 존경하고 있습니다

 

세종대왕이 이루신 많은 업적 가운데 우리 글자인 한글(훈민정음)을 만든 것은 가장 빛나는 일이고 고마운 일입니다. 이 한글은 우리의 자존심이고, 자긍심이며 우리의 가장 귀중한 문화재일 뿐 아니라 오늘날 우리 자주문화를 꽃피울 가장 빼어난 연모입니다. 이 한글을 잘 이용하고 빛낼 때 우리 나라와 겨레도 빛납니다. 그래서 우리는 훈민정음 해례본을 국보1호로 지정하고 한글이 태어난 경복궁 문인 광화문 현판을 한글로 써 달 것을 정부와 국회, 국민 여러분들에게 호소합니다.

한글이 태어나고 지난 400여 년 동안 제대로 한글을 쓰지도 않고 제대로 갈고 닦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대한제국 때부터 한글을 갈고 닦아 튼튼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은 선각자들이 한글학회를 만들고 일제 강점기에도 목숨까지 바치며 한글을 지켰습니다. 그리고 1945년 일제 식민지에서 벗어나면서 그 한글을 쓰기 시작하여 반세기만에 글을 모르는 국민이 없는 나라가 되었고 국민 수준이 높아졌습니다. 그리고 그 바탕에서 우리 경제와 민주주의가 빨리 발전해서 세계인들이 한강에 기적이 일어났다고 칭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다시 일본 식민지 교육으로 길든 일본 한자말을 쓰자는 이들이 한글이 빛나는 것을 가로막는데다가 영어를 섬기는 이들이 생겨서 한글과 우리말이 몸살을 앓고 나라 발전이 주춤하고 있습니다. 이제 세종대왕 정신과 위대한 업적을 계승 발전시키고 한글문화를 꽃피워서 선진국으로 올라섭시다. 그 바탕을 마련하기 위해서 빨리 광화문 현판을 한글로 달고, 훈민정음 해례본을 국보1호로 지정해야 합니다. 그래야 자주문화가 꽃피고 외국이 무시하지 않습니다.

 

정부(문화재청)와 국민여러분! 이 일은 우리 후손을 위해서 오늘 우리가 꼭 해야 할 일입니다. 이 일은 돈과 힘이 많이 드는 일도 아니고 우리 마음만 먹으면 될 일입니다. 올 세종대왕 즉위 600돌이 되는 해를 맞이해 세종대왕 태어난 621돌이 되는 날에 한글문화단체들은 세종대왕기념관에 모여 우리 뜻을 들어주실 것을 간곡하게 호소합니다.

세종대왕 나신 621돌 세종날

 

한글을 사랑하는 한겨레들 드림

한글만 쓰기와 한말글 이름짓기는 국어독립운동입니다. 이대로를 만날 수 있는 누리집입니다. 리대로의 한말글 사랑 한마당 http://cafe.daum.net/urimalmadang 우리말 우리얼 cafe.daum.net/malel 얼숲 이대로 http://www.facebook.com/idaero 세계일보 블로그 http://blog.segye.com/idaero 이대로가쓴 책: 우리말글 독립운동의 발자취[지식산업사] 010-4715-9190

 
 

------ 취지 -------

세종대왕 즉위600돌 문화제 공동대회장

-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업회 회장/ 연세대학교 의괴대학 교수
- 권재일 한글학회 회장/ 전 국립국어원 원장
- 최기호 세종대왕나신곳성역화국민위원회 상임대표/전 울란바타르대학교 총장

세종대왕은 지극히 백성을 사랑하여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글자인 훈민정음을 창제하신 성군이시다. 한글은 그 짜임새가 과학적이고 쓰임에서 세계 으뜸의 글자로 인정받고 있다.

영국의 언어학자 제푸리 샘슨(Geoffrey Sampson)은 ‘한글은 신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라고 극찬하고 있다. 한글은 오늘날 정보통신기술(ICT) 시대에서 더욱 빛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세종대왕은 측우기, 자격루((물시계), 앙부일구(해시계) 등 29건의 과학기술을 발명하고 발전시켜서 그 당시 조선은 과학기술의 최강국으로 이름을 날렸다. 이처럼 세종대왕은 우리 역사에서 가장 찬란한 민족 문회를 이루어 정치, 경제, 국방, 과학, 사회, 문화. 예술 등 전반에 걸쳐 국가의 기틀을 바로 잡았다.

세종대왕은 1397년 5월 15일(음4.10) 경복궁 서쪽 인왕산 기슭 한양 준수방 잠저에서 태종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1418년 9월 9일(음8.10) 22세에 즉위하여 올해 2018년은 세종대왕이 즉위한지 600돌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또 세종대왕이 나신 날, 5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하여 기리고 있다.

이를 기념하여 세종대왕국민위원회 세종대왕 나신날 기념 축하 강연회와 홍보대사 위촉식을 위와 같이 마련하였다.


아아, 훈민정음 / 시인 오 세영
언어는 원래 신령스러워
언어가 아니고선 신(神)을 부를 수 없고,
언어가 아니고선 영원(永遠)을 알 수 없고,
언어가 아니고선
생명을 감동시킬 수 없나니
태초에 이 세상도
말씀으로 지으심을 입었다 하나니라.
그러나 이 땅, 그 수많은 종족의 수많은
언어 가운데서 과연
그 어떤 것이 신(神)의 부름을 입었을 손가.
마땅히 그는 한국어일지니
동방에서
이 세상 최초로 뜨는 해와 지는 해
그 음양(陰陽)의 도가 한가지로 어울렸기 때문이니라.

아, 한국어
그대가 하늘을 부르면 하늘이 되었고
그대가 땅을 부르면 땅이,
인간을 부르면 인간이 되었도다.
그래서 어여쁜 그 후손들은
하늘과
땅과
인간의 이치를 터득해

•, ㅡ, l 세 글자로 모음 11자를 만들었고
천지조화 오행운수(五行運數) 성정(性情)을 깨우쳐
아(牙), 설(舌), 순(脣), 치(齒), 후(喉)
5종의 자음 17자를 만들었나니
이 세상 어느 글자가 있어
이처럼 신(神)과 내통할 수 있으리.
어질고 밝으신 대왕 세종(世宗)께서는
당신이 지으신 정음(正音) 28자로
개 짖는 소리, 천둥소리, 심지어는 귀신이 우는 울음소리 까지도
적을 수 있다고 하셨으니
참으로 틀린 말이 아니었구나.
좌우상하(左右上下)를 마음대로 배열하여
천지간 막힘이 없고
자모를 결합시켜 매 음절 하나하나로
우주를 만드는

아아, 우리의 훈민정음.
속인들은 이를 가리켜
어느 글자보다도 더 과학적이라고 하나
어찌 그것이 과학에만 머무를 손가.
그대 하늘을 부르면 하늘이 되고

땅을 부르면 땅이,
인간을 부르면 인간이 되는

아아, 신령스러운 우리의

한국어.

댓글[0]

열기 닫기

▲TOP